민우 후원하기 부모와 헤어진 후 보육원에서 자란 민우 누구나 캠페인 무통장입금 기부금 영수증 발급 및 이벤트 참여 신청 안내 바로가기
메뉴 마이메뉴

캠페인후원

열다섯, 예나 가정의 주거개선 이야기
안전하고 깨끗한 집에서
다시 꾸는 꿈

열다섯 살인 저에게 ‘집’은 항상 불안하고 무서운 공간이었습니다. 화사한 햇볕보다 눅눅한 습기가, 구수한 밥 냄새 대신 악취가 더 익숙했던 우리집. 낡고 쓰러져가는 집, 쌓여가는 쓰레기에 가족의 건강과 행복마저 위태로운 그때, 한 줄기 희망이 다가왔습니다. 저에게는 기적과도 같았던 집의 변화와 이후의 이야기를 지금, 소개할게요! (본 사연의 대상자 보호를 위해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위태로운 집, 불안한 가족의 삶

저는 학교가 끝나면 친구네 집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일부러 먼 길을 돌아서 집에 가곤 했습니다. 찢어진 천막과 비닐로 얼기설기 이은 지붕, 바닥부터 천장까지 하얗게 핀 곰팡이, 세면대는커녕 수도꼭지 하나가 전부인 목욕탕, 코를 찌르는 악취와 벌레로 가득한 재래식 화장실까지…. 할머니와 아빠, 그리고 제가 사는 이 집은 아늑함과는 거리가 멀었거든요. 고령의 할머니를 위해서라도 더 나은 환경이 필요했지만, 집을 고칠 여유가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었어요. 아빠의 한 달 수입으로는 우리 세 식구가 먹고 살기에도 빠듯했으니까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몇 년 전부터는 집 곳곳에 쓰레기가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어디에서 나왔는지도 모르는 쓰레기가 방안부터 마당까지 차올랐고, 쓰레기와 살림을 구분하기도 힘든 지경에 이르렀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할머니의 저장강박증이 원인이었던 것 같아요. 제가 어렸을 때 집을 나간 엄마, 건강 악화로 요양병원에 입원한 할아버지로 인해 할머니의 우울증과 스트레스가 심했거든요. 결국 마당까지 쌓인 쓰레기와 그로 인한 악취로 이웃 주민들의 민원이 발생했고, 이런 상황을 알게 된 사회복지사님과 대한적십자사에서 두 팔을 걷어붙이고 도움을 주셨습니다. 면사무소에서 쓰레기 청소를, 대한적십자사에서는 모금을 통한 주거개선사업을 추진해주신 거예요. 그렇게 우리 세 가족의 꿈이자 소원이었던 집수리가 시작되었습니다.

많은 이의 땀과 마음으로 이룬 기적

지난 5월, 우리 가족의 이야기가 대한적십자사의 홈페이지를 통해 소개되자 많은 후원자와 봉사자분들의 도움이 이어졌습니다. 면사무소와 적십자봉사원, 지역 봉사자분들의 도움으로 두 차례에 걸쳐 걷어낸 쓰레기 만 35톤(t). 집안에서 마당까지, 빼곡하게 쌓인 쓰레기를 걷어낸 집은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곰팡이와 습기로 여전히 엉망이었지만 조금씩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죠. 연로한 할머니와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몸이 불편한 아빠, 그리고 열다섯 살인 저의 힘으로는 엄두도 내지 못했던 일이 많은 분의 마음과 손길로 바뀌는 것을 보며 따뜻한 사랑과 정을 느낄 수 있었어요.

길고 긴 장마가 끝난 후 대한적십자사의 주거개선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자 낡고 초라했던 집은 하루가 다르게 달라졌습니다. 누수의 원인이었던 지붕의 비닐을 걷어내고, 곰팡이로 가득했던 벽지와 장판, 너덜너덜한 싱크대도 새것으로 바꿔주셨어요. 그중에서도 할머니와 제가 가장 좋았던 건 화장실이었어요! 밤이면 재래식 화장실에 갈 엄두가 나지 않아 창피함을 무릅쓰고 이웃집 화장실을 빌려 쓰기 일쑤였고, 장마철이면 물이 넘치지 않을까 늘 조마조마했는데, 그런 걱정을 모두 해결해주셨거든요. 곰팡이와 젖은 벽지로 엉망이었던 제 방도 몰라보게 깨끗해졌습니다. 많은 분의 도움으로 불가능할 것만 같았던 일이 현실이 된 지금, 저는 ‘청소년 지도사’라는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게 되었어요. 여러분의 도움으로 우리 가족이 다시 일어설 수 있었듯 지금, 이 순간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한 이들에게 저 역시 힘이 되어주고 싶어요. 그 꿈을 이루는 날까지 열심히 공부하고 씩씩하게 살 테니 꼭 지켜봐 주세요. 저의 꿈과 가족의 행복을 지켜주신 후원자와 봉사자님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대한적십자사는 지난 9월부터 10월 까지 약 3,600만 원의 기부금을 모금했으며,
예나 가족의 주거환경 개선, 긴급 생계지원에1,500만 원의 기부금을 사용했습니다.
추가로 모금된 금액은 예나와 같이 위급한 위기에 처한 긴급가정 발굴 및 긴급지원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적십자를 믿고 후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모금에 참여해주신 분들


후원 확인 : ctrl+f 클릭 후, 검색창에 후원자 성명을 입력해주세요

강길순 강도성 강미경 강미숙 강미진 강주아 강훈 강희순 고면주 고우람 공예나 이학제 곽다영 곽성훈 곽은옥 곽지영 구선영 권민기 권예솔 권윤진 권진영 길정은 김경숙 김나영 김남윤 김남희 김도영 김두희 김명하 김미숙 김민기 김민수 김민욱 김민준 김민채 김범기 김병연 김병준 김병효 김상민 김상예 김상희 김새봄 김샛별 김석근 김석정 김석진 김선영 김성배 김성수 김성은 김성진 김성환 김소영 김수진 김수현 김수희 김승한 김양수 김영복 김영아 김영조 김예나 김예은 김용임 김용환 김우성 김유정 김은영모니카 김은철 김이슬 김이정 김인주 김장섭 김재광 김정선 김정선 김정숙 김정은 김정임 김정호 김준희 김지영 김진호 김청민 김추호 김태련 김현석 김현숙 김현욱 김현이 김현진 김형래 김형석 김혜원 김혜인 김혜정 김효경 김효남 김효수 김효정 김희원 김희철 나희현 남상욱 남혜경 노강혁 노남기 노다영 니카 도규봉 류미선 링스 문덕오 문수인 문지연 문지호 미소오뎅 민소희 박경숙 박경우 박관석 박광민 박권희 박근철 박미경 박상현 박새론 박소연 박영선 박영수 박영진 박은미 박은실 박정아 박정호 박정훈 박종후 박주형 박지영 박지응 박현주 박형록 방우리 배상돈 배상혁 배재영 백설경 백승호 백정훈 백혜영 변정은 변희영 사남매네 사랑 서금란 서유나 서정미 서주심 서태양 서해미 서현주 석지훈 석진혁 소병득 소유진 손규리 손석표 손태진 손현준 송성일 송수연 송은정 송준석 송지은 수진김 신아진 신용목 신정은 신혜원 신호재 심규만 심요섭 심유석 심은선 아저씨 안동건 안성호 안솔이 안은재 안은혜 안혜리 안혜영 앙이 양승원 양해민 양희성 어쩌다 여재문 연제호 예나의미소 예일교회 오병주 오지숙 오지영 원민호 원은정 원창보 원하진 유근호 유상민 유소연 유승진 유찬종 윤경순 윤영흠 윤정범 윤정아 윤지유 윤창한 윤호성 윤희경 이근 이근우 이기영 이나빌래 이남희 이대규 이동민 이동욱 이명선 이미향 이범식 이상경 이상렬 이상용 이상준 이서영 이선미 이선주 이성준 이세진 이소영 이승철 이아엘맘 이양미 이엄지 이영진 이영한 이예나 이온유 이용인 이윤희 이은범 이은정 이은주 이은진 이정림 이정순 이정재 이정훈 이종우 이종호 이주원 이주홍 이준현 이준호 이지혁 이지혜 이치훈 이하나 이한경 이해욱 이현주 이혜경 이혜나 이효승 이희은 이희진 임길수 임남혁 임민희 임수진 임은희 임정희 임효연 임효정 작은도움 장석하 장영숙 장우섭 장윤희 장진숙 장태원 장효원 재원 전미영 전소정 전은주 전정아 전형근 전혜빈 전호빈 정갑임 정규봉 정규하 정다은 정미 정봉민 정상원 정서윤 정설화 정성우 정성훈 정숙영 정신후 정영정 정영훈 정예나 정예린 정원교 정유리 정은혜 정종필 정준기 정지선 정지수 정지윤 정해승 정현기 정현호 조국형 조수경 조승준 조영효 조인정 조장은 조진희 조혜원 조호식 주미소 주윤조 주현희 주희조 지경환 지니앤어니 지선규 진성용 채이숙 척추테라피 최동헌 최라경 최미경 최미정 최병유 최상길 최석호 최선미 최성도 최세영 최윤미 최윤석 최은혜 최재호 최종호 최지호 최진연 최진영 최진우 최희선 탁은영 탐나는제주 표재우 하나 하지환 한상용 한슬기 한승희 행운 허성식 허영훈 허예나 허윤정 허정화 허진화 현명호 홍예나 홍유경 홍윤서 홍인표 황덕기 황선형 황성규 황성준 황주영 황진호 황혜민 힘내라 힘내세요 힘내요 힘내자! & 네이버 해피빈 후원자님들

* 예나의 집 리모델링에 필요한 자재구입과 공사를 지원해주신 높은뜻덕소교회 희망나눔부 일원들

* 멋진 운동화와 의류, 따뜻한 침구류, 예쁜 손 편지를 보내주신 현경, 은영, 서윤, 형록 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당신의 기부로 누군가의 삶이 달라집니다 후원 참여하기